벼랑처럼: 유럽 최전선에서 전쟁과 함께 성장하는

벼랑처럼: 유럽 최전선에서 전쟁과 함께 성장하는 아이들

‘어떤 아이도 본 것을 본 적이 없어야 합니다.’

벼랑처럼

안전사이트 순위 동부 우크라이나 분쟁의 최전선에서 거의 50만 명의 어린이들이 전쟁으로 규정된 어린 시절을 보내고 있습니다.

12세의 베로니카는 이렇게 말합니다. “그건 예전에는 어른스러운 일이었지만 지금은 아이들도 마찬가지입니다.”

베로니카는 전쟁이 아니라 사랑에 관한 시를 씁니다. 그녀는 “이것이 내가 원하는 세상이다.

올해 초 Veronika와 다른 6명의 아이들은 정부가 통제하는 반군 교외 Avdiivka와 그 주변의 최전선 근처에 있는 집과 군대에서 보호자, 부모,

조부모와 함께 사진기자 Jakub Laichter와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점령된 도시 도네츠크.

그들은 평화에 대한 기억과 전후 8년 동안 지속되는 희망을 공유했습니다. 이것은 Veronika에게 반 이상입니다. 그리고 다른 사람들을 위한

완전한 일생.

벼랑처럼

유니세프(UNICEF)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최전선 지역의 약 430,000명의 어린이가 “심리적 상처를 안고 살아가고 있으며 장기간의 갈등 속에서

자라나는 정서적 외상을 해결하기 위해 지속적인 지원이 필요합니다”라고 합니다.

전쟁이 계속되면서 인도주의적 대응에 대한 정부의 참여가 증가하고 최전선 지역에서 소수의 NGO가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아동에 대한 정신 건강 지원은 여전히 ​​충분하지 않습니다. 그리고 팬데믹과 그 경제적 여파는 의료 시스템을 약화시켜 물 공급 및 위생과 같은

중요한 기반 시설과 함께 사회 서비스를 마비시켰습니다.More news

‘인생을 깨끗이 씻고 싶다’

밤 9시, 13세인 Marika와 그녀의 아버지 Oleksiy는 부엌 문을 수리하고 있습니다. 그는 그녀에게 다양한 종류의 나무, 왜 어떤 가구는 다른 가구보다 오래 지속되는지, 어떤 종류의 페인트가 다양한 표면에 좋은지 가르쳐주고 있습니다.

그들의 집은 소비에트 콘크리트 시대 이전의 우아한 목조 주택입니다. 전쟁으로 황폐해진 지금, 해야 할 일이 많습니다. “우리는 항상 물건을 수리합니다.”라고 Marika는 말합니다. “아빠는 우리가 끝나면 휴가를 가도 된다고 말씀하셨는데, 그게 곧 그렇게 될 것 같지는 않아요.”

Marika의 가족은 Avdiivka의 오래된 지역에 살고 있습니다. 한때 수천 가족의 집이었던 이곳은 교외의 오두막집이었습니다. 오늘날, 그것은 절반이 비어 있고 폐허로 남아 있으며 대부분의 주민들은 산업 소비에트 시대 프로젝트인 도시의 새로운 지역으로 이사했습니다. 이곳은 더 암울하지만 몇 층 높이의 콘크리트 블록 건물 덕분에 포격으로부터 더 안전합니다.

Marika는 다른 곳에서 살고 있는 아이들을 상상하는 평범한 삶을 언급하며 “여기서 내 삶을 깨끗이 씻어서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꿈꾸지 않고 싶습니다.”라고 말합니다.

‘우리 사촌이 그 폭발을 벽에 그렸다’

전쟁의 가장 치열한 전투 중 일부는 최전선에서 불과 몇 백 미터 떨어진 Avdiivka의 구시가지를 휩쓸었습니다.

“2014년 전쟁이 발발했을 때 우리는 두 달 동안 도피했습니다. 최악이었습니다. 우리는 여기서 약 70km 떨어진 곳에서 멀지 않았습니다. 그곳에서도 총격 사건이 있었지만 여기보다는 적었습니다. .